DaumPlayer

 한 테니스 블로거가 적어 놓은 테니스 인디언웰스 마스터스 대회에 관한 설명입니다. “인디언웰스 마스터스는 한 시즌 9개의 마스터스 시리즈 가운데 으뜸으로 꼽히는 대회다. 그랜드슬램 다음 가는 권위와 규모인 마스터스 시리즈 가운데서도 가장 중요한 '마스터스 오브 마스터스'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몇 가지 뚜렷한 이유가 있다.”


첫 번째, 메이저대회와 거의 유사한 128 드로 포맷으로 구성된다.(단, 시드를 받은 32강에게 1라운드 부전승을 부여해 참가선수는 96명이다) 두 번째, 총상금이 가장 많다. $7,913,405인데 우리 돈 약 91억원이다. 이는 마이애미 마스터스와 함께 마스터스 시리즈 상금 공동 1위다. 물론 그랜드슬램 상금(약 430억원)에는 한참 미치지 못한다. 세 번째,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센터 코트(16000명 수용)를 갖고 있다. US오픈이 열리는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 이어 2위다. 네 번째, 지난 해 45만명의 총 관중이 왔는데, 이는 그랜드슬램 제외하고 최고 기록이다. 다섯 번째, 세계 최고 선수들이 이 대회 우승을 위해 사활을 건다.


이 정도면 인디언웰스 마스터스 대회가 어떤 대회인지에 대한 설명은 충분한 것 같습니다. 노박 조코비치는 이렇게나 권위가 높은 인디언웰스 마스터스 대회에서 지금까지 가장 많은 5번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도 4번의 우승에 그쳤는데 말이지요.


작년부터 계속해서 연이은 대회에서 이른 탈락의 수모를 겪으며 내리막을 걷고 있다는 평가를 노골적으로 받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이지만, 이렇게 가장 많은 5번의 우승을 거둔 인디언웰스 마스터스 대회가 올해 마스터스 대회 중 가장 먼저 열리는만큼 이 대회에서 만큼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거란 기대가 있었습니다. 물론 전 한손 백핸드 유저로서 노박 조코비치보다는 로저 페더러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노박 조코비치의 상대를 압도하는 경기력이 너무 멋있어 그의 경기를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찾아보곤 합니다. 상대가 로저 페더러가 아니라면 노박 조코비치를 응원하지요. 라이브로 찾아보진 않습니다. 티비는 없고, 인터넷으로는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여튼 노박 조코비치의 연이른 하락세를 안타깝게 생각하는 한 사람으로서 이번 인디언웰스 마스터스 대회에 관련한 뉴스를 눈여겨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닉 키르기오스에게 또 2:0 패배를 당했다는 뉴스 기사를 보고야 말았습니다. 닉 키르기오스와의 상대전적은 0승 3패 처참합니다. 그래서 뭔가 달라졌을 조코비치의 올해를 기대했던 저는 이번 인디언웰스 마스터스 대회 닉 키르기오스와의 경기 하이라이트를 유튜브에서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6분의 이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을 다 보고나서 무언가 느껴지는 것이 있긴 하더라구요. 물론 하향세를 타고 있었던 작년과 별 다를 것은 없었지만, 그래도 뭔가 더 달라져 있었습니다. 투지, 끈기, 집요함이 엄청난 무기였던 조코비치인데, 전혀 그러한 것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물론 하향세를 탔던 작년과 크게 다르진 않았지만, 작년엔 체력 저하로 힘이 달리긴 해도 이기려는 승부욕과 투지, 끈기, 집요함은 남아있어서 어떻게든 공을 받아내려는 플레이를 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닉 키르기오스와의 경기에서는 조금만 공이 받기 힘든 지점으로 오면 쉽게 포기해버리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던 것 같습니다. 자신감도 많이 사라진 느낌이였구요. 닉 키르기오스가 테니스계의 악동으로 유명한데, 닉 키르기오스의 장난 섞인 랠리에도 뭔가 승부욕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마치 감정 없는 사람처럼 난 그저 경기 일정이 잡혀있어서 테니스를 친다는 느낌이랄까요.


그러고 보면 참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은 위대한 선수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그 긴 시간을 최정상에서 내려오지 않고 보냈고, 일단 하향세를 나이로 인해 타게 되었음에도 테니스에 대한 열정 하나로 모든 하향세, 슬럼프를 극복하고 다시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왔잖아요. 사실 테니스는 나이 먹으면 정말 잘 하기 힘듭니다. 일단 엄청난 체력을 요하고, 부상의 위험성이 굉장한 스포츠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실 조코비치도 나이를 조금 먹었기에 하향세를 예상하는 사람들이 있기는 했지만, 2015년 노박 조코비치의 포스가 워낙 후덜덜했기에 감히 하향세를 예단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었거든요.


참 2015년의 조코비치를 생각하면 지금이 놀랍기만 하네요.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은 정말 위대하다는 것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기도 하구요. 어찌 이 둘이 다시 호주 오픈 결승에 서게 된 걸까요. 그렇다고 다른 나이 어린 테니스 선수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것만큼은 확실합니다. 그만큼 테니스가 어렵고 또 어려운 스포츠이기에요.


노박 조코비치의 몰락은 예정된 수순이 아니었습니다. 그렇기에 그만큼 충격이 크구요. 얼른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처럼 노박 조코비치도 다시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왔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슬럼프, 하향세를 극복하구요. 약물 복용 루머와 와이프와의 잦은 다툼과 관련한 루머, 코치들과의 대립 루머 등 그동안 너무 대단했던 노박 조코비치이기에 이러한 루머들도 많은 것 같은데, 루머이든 어쨌든 모든 것은 마음가짐에 달려있는 것 같습니다.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을 보면 알 수 있는 것 같아요. 조코비치의 새로운 앞날을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DaumPlayer - DaumPlayer

컴퓨터, 윈도우, 인터넷, 스마트폰, 생활정보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