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Player

글로벌 시장에서 2만대 판매량을 기록한 르노삼성의 초소형 1인용 전기차 트위지가 다음 달인 6월부터는 한국에서도 판매된다고 합니다. 국내 초도물량 1000대는 일찌감치 예약판매가 끝났다는데요. 트위지는 이미 유럽 등지에서 운행 중에 있습니다. 2012년 출시된 이후 작은 차체와 안전성, 친환경성 등의 장점을 내세워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합니다. 이미 유럽에서는 일반 가정의 세컨드카 뿐만 아니라 카셰어링, 도시 투어, 공공업무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고 하네요. 이러니 우리나라에서도 벌써 초도물량이 다 나가고, 꽤나 관심을 끄나봅니다.


18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스페인 공장에서 생산된 트위지가 다음 달인 6월부터 국내 고객들에게 인도된다고 하는데요. 지방자치단체의 전기차 보급 계획에 따라 공모를 진행한 서울, 대전, 대구, 울산, 제주 지역 고객이 인도 대상이라고 합니다. 지자체 지원을 받으면 500만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다네요. 전기로 가는 자동차이니까 가격은 뭐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르노삼성은 교통이 혼잡하고 배달 산업이 발달한 우리나라에서도 트위지가 통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세컨드카를 생각하는 중장년층, 좁은 길을 자주 다니는 물류사업자 계약 비중이 높았다고 합니다.


이 르노삼성 초소형 1인용 전기차 트위지의 또 다른 인기비결은 기동성입니다. 트위지는 일반 차량 크기의 주차장 한 칸에 두 대를 주차할 수 있다고 합니다. 최대 2명까지 탑승이 가능하고요. 정지 상태에서 6.1초 만에 시속 45km까지 도달합니다. 최고 시속은 80km까지 낼 수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차량 충전도 쉽습니다. 충전 케이블을 일반 플러그에 꽂으면 그만이랍니다. 가정용 220V 소켓으로 충전이 가능하기에 별도의 충전기를 설치할 필요가 없습니다. 전기세가 얼마나 나오는지는 모르지만,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말 편할 것 같긴 하네요. 그리고 3시간30분만에 완충이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초반 인기를 확인한 르노삼성은 최대한 많은 물량을 추가로 들여오겠다는 방침이라고 하는데요. 본사를 설득해 500여대를 하반기에 들어오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리고 시장성, 수요가 있다는 것이 확인이 되면 국내에서도 이 트위지를 생산하겠다는 계획인데요. 그렇다면 굳이 스페인에서 가져올 필요가 없어져 유통 비용이 들지 않아 더 비용을 줄일 수가 있습니다. 저도 이 소식을 듣고 사고 싶은 마음이 생겼는데, 왠지 불안한 이유는 무엇인지요.


오토바이나 스쿠터가 이 트위지보다 안전하지 않고 위험할 것이란 의견이 있지만, 전 조금 생각이 다릅니다. 오토바이나 스쿠터는 차도로만 다니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차량과의 교통사고를 피하고 싶다면, 아예 차량과의 접촉이 없도록 다닐 수 있어 위험을 줄일 수도 있거든요. 하지만 이 트위지는 작은 자동차이기 때문에 차량과의 접촉이 불가피하지 않습니까요. 한 번 사고가 나면 기존 경차보다도 약한 차체 때문에 인명 피해가 심각할 것이기에 트위지의 안전성에 의문을 가져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DaumPlayer - DaumPlayer

컴퓨터, 윈도우, 인터넷, 스마트폰, 생활정보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