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Player


그동안 철도터널 등 지하공간에서는 전파를 연결해줄 중계 안테나가 없어서 디엠비(DMB) 방송이나 라디오(FM)가 끊기는 일이 잦았는데, 앞으로는 수신 설비를 설치해 끊김 없이 보고 들을 수 있게 되었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철도터널과 지하역사에서 비상 시 방송*을 시청하거나 청취할 수 있도록 전파 케이블(안테나) 등 수신 설비를 2018년도부터 차례대로 설치하기로 했다.

* 디지털 멀티미디어 방송(이하 ‘DMB’), FM라디오 방송(이하 ‘FM’) 

 설치 대상은 국가가 관리하는 철도터널 784개소 중 200m 이상 터널 529개소와 지하역사 62개소(약 796㎞)이며, 총사업비는 약 1,250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철도설계기준(국토교통부고시)을 개정(‘17.6.9)하여 200m이상 되는 터널에 재난방송 수신 설비를 설치하도록 하고, 이용객이 집중된 수도권 광역철도 구간*부터 우선 설치하기 위해 올해 7월에 설계를 시작하여 2020년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약 171억원이 투입된다.

* 분당선(왕십리~수원), 경의선(용산~문산), 중앙선(청량리~용문), 일산선(지축~대화), 수인선(수원~인천), 안산선(금정~오이도), 경춘선(망우~금곡) 등 8개 노선 112㎞ 

 또한, 나머지 구간인 일반철도와 고속철도 노선*에도 이용객 수, 열차운행 속도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 고속·일반철도 설치대상 총 684.8㎞에 사업비 약 1,079억원 소요 

 국토교통부 박영수 철도시설안전과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철도 터널 내에서도 DMB와 FM 방송을 보거나 청취할 수 있게 되므로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실시간으로 재난정보를 전파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철도이용객의 안전을 한층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DaumPlayer - DaumPlayer

컴퓨터, 윈도우, 인터넷, 스마트폰, 생활정보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